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5 페이지 중 5 페이지
작가

대니 매컬러스

찬은 흥분한 채 창문 가까이 다가갔다. "저기라고! 공습을 요청해! 지금 핵폭탄으로 요격하면, 모두 한꺼번에 쓸어버릴 수 있어!"

으스스하게, 마치 기계 같은 말투로 유령이 단 두 마디를 내뱉었다.

"이미 했다."

찬은 눈을 감았다. 달콤한 안도감이 몰려왔다. 곧 공습이 시작되겠구나. 이제 모두들 집에 갈 수 있어. 그는 심호흡을 하며 얼굴의 땀을 닦고 흘러내린 머리카락을 뒤로 넘겼다. 이미 저 먼 곳에서 수송선의 엔진 소리가 들려오는 듯했다.

이제 아무 문제도 없었다. 바닥의 붉은 점 하나만 빼면.

유령의 손이 머리 쪽을 향하더니 보안경이 덜컥 열렸다. 그 뒤의 눈은 흰 색으로 번들거렸고, 생명의 기운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마치 기계처럼 비틀거리며, 유령이 앞으로 한 걸음 나섰을 때, 유령의 척추에서 뻗어 나온 녹색 촉수가 목과 머리를 움켜잡고 있는 게 보였다. 지금 유령의 모든 행동을 제어하고 있는 신경 기생충의 촉수였다.

"이미 했다," 유령이 다시 말했지만, 입술은 움직이지 않았다. 그 대신, 입 주위의 근육이 움직이며 마치 미소를 짓는 듯한 곡선을 그렸다. 미소가 어떤 것인지 전혀 모르는 존재가 만들어 낸 역겹고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이었다.

유령이 뒷걸음질쳐 다시 그림자 속으로 들어갔다. 찬이 마지막으로 본 것은 은폐 장치가 작동하면서 보인 으스스한 번쩍임뿐이었다.

찬의 입이 떡 벌어졌다. 온 몸의 피가 빠져나가는 것만 같았다.

바닥의 붉은 점은 계속해서 깜빡였고, 으르렁거리는 엔진 소리는 점점 커졌다.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5 페이지 중 5 페이지

덧글 불러오는 중...

덧글을 불러오던 중 오류가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