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그의 올인과 운영

멀티 플레이 및 e스포츠
본론을 시작하며, 토론장은 결국 서로의 위로만 될뿐 결국 변화는 없는거 같아 활성화했으면 좋겠습니다.

올인성 저그 플레이는 매우 강하다고 생각됩니다. 대처를 하였음에도 당하는 경우가 있을만큼.

하지만 이것으로 대회의 승리를 이끄는것은
좋은 방향이 아니 하나, 이러한 올인성으로 진출을 노리는 저그 선수들 때문에 공평한 기준을 내림으로 운영또한 문제 없다고 판단 내린게 잘못 됬다 생각한다.
물론, 올인을 쓰는 선수가 문제 되진 않는다.
모든 선수가 쓰고 확실한 승리를 원해서일테니까.

뿐만, 아니라 초중후반 저그가 우세한 타이밍과 그러한 유닛, 업글 등 모두없다.
있다면 올인에만 포함되는 사항이다.
저그를 버프시켜달라 혹은 타종족을 너프시켜달라 보다 저그에게 공격이아닌 수비적인 요소만 향상 시켜줘도 유리해도 쉽게 당하는 저그들은 줄거라생각한다.
예)점막,여왕,스타1럴커같은느낌등,가시촉수,포자촉수등

저그의 대군주 너프사항은 나쁘지않았다 생각한다. 하지만 그만한 저그에게의 안정성을 유지시켜줘야 하는데 변화없이 타종족만 안정성을 되찾았다.
저그 플레이들중 올인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물론 타종족도 마찬가지 일테지만 안되니까 올인을한다, 어찌보면 제일 약한종족으로 올인만 하는 셈이다.

저는 저그의 안정성과 유지성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공격성보다 수비적인 사항에 귀 기울였으면합니다.

이러한문제가 무엇일까 생각해봤으면 하겠지만, 우리에게 손을 내밀어주는 블리자드 관계자들은 없어 재자리걸음입니다. 도와주십시요.
저 뿐만아니라 다른 사람의 요구사항도 함께 봐주셨으면 합니다.

이건.. 개인적인 요구사항이지만.. 군단숙주.. 하.. 이런유닛 왜 있는진 모르겠지만
가격을 울트라급으로 올려도 되니까
쓸만한 군단숙주로 다시 만들어주면 안될까요.. 덩치에 비해 싸우는 꼬라지가 보기싫을 정돕니다ㅠ
아니면 군단숙주를 군심초기로 롤백하고 식충이 점막밖에서 바로 죽는다던지 식충을 너프하면 될꺼 같습니다.

대화 참여하기

토론장으로 돌아가기